이어령 “CEO는 歌手가 아니라 鼓手”

초대 문화부 장관을 지낸 이어령 성결대 석좌교수는 11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KMA CEO 조찬강연회 '창조경영 AGORA'에서 "기업CEO는 판소리의 고수(鼓手)처럼 판을 짜고 조율하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한국의 판 문화-판을 만드는 것은 명창이 아니라 고수'를 주제로 한이날 강연에서 "판소리, 씨름판의 '판'이란 특정 시공간과 소리꾼ㆍ고수ㆍ청중, 씨름꾼ㆍ구경꾼ㆍ장사치 등 구성원을 모두 아우르는 통합적인 개념"이라고 정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CEO는 소비자와 생산자가 만날 수 있도록 연결해 주는 '판을 짜는 사람'으로 훌륭한 CEO라면 회사의 입장 뿐 아니라 소비자 입장에도 서서 넓고 객관적인 시야로 상황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어 "최근에는 대통령, 장관, 기업인 등 앞에서 노래를 부르려는 사람들이 너무 많은데 CEO는 판소리 고수처럼 추임새를 넣고 조율하는 사람이지 전면에 나서서 노래를 부르려고 하면 안된다"고 꼬집었다.

이 교수는 "최근의 반기업 정서가 기업활동의 '판을 깨는' 역할을 하고 있지만 기업들도 미국의 엔론 사태처럼 시장의 질서와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로 판을 깨서는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또 '판 문화'를 형성하는 주요 요소로 '집단 지성(Collective intelligence)'을 들며 "현재는 한명의 보스가 나서서 집단의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 아니라 구성원 개인의 개성이 모여 '판'을 형성하는 시대로 UCC나 웹2.0 열풍도 이같은흐름의 산물"이라며 "앞으로는 회사 구성원이 모여 형성하는 기업문화처럼 보이지않는 부문이 더 중요한 자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강연에서는 안숙선 명창이 초대돼 춘향가 등 판소리 공연을 선보였다.

KMA '창조경영 AGORA'는 이어령 교수가 주 강연자로 나서 기업의 창조경영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로 올해 말까지 매달 1차례씩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
CEO는 집단지성을 반영하는 고수가 되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마음을 사로잡는다.

예전에 많은 프로젝트를 하면서 우리 팀은 늘 Orchestrator 라는 단어를 많이 썼었다. 당시에 Orchestrator 라는 단어는 사전에도 나오지 않는 단어였다. 공공기관 컨설팅을 자주 진행을 하다보니, 공공기관이라는 성격 상 그들이 관할하고 있는 기관 또는 기업에 대해 훌륭한 Leadership과 coordination 능력이 필요했던 것이다. 실제로 이러한 사상이 Leader에게는 매우 필요할 것이다. 이러한 개념과 이어령 교수의 발언은 매우 일맥 상통한다 하겠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