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크래프트 2가 개발되고 있다고 한다.
아래는 관련 기사의 내용을 발췌한 것이다.

-------------------------
세계 최대 게임업체인 블리자드가 지난 19일 `스타크래프트2`의 개발을 공식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서울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블리자드만의 게임축제인 `2007 블리자드 월드와이드 인비테이셔널(World Wide Invitational, 이하 WWI)`에서 전격 공개했다.

1998년 스타크래프트 오리지널이 출시된 지 약 10년만이며, 그동안 줄곧 `스타크래프트2`에 대한 진실과 오해가 많았는데 이번에 블리자드에서 공식 발표하면서 게이머들의 기대와 지지를 받기도 했다.

이하 생략
-------------------------

10여분에 걸친 동영상을 보았는데, 정말 대단한 작업을 진행하였구나 싶다.
게이머들의 입맛을 잘 파악하고, 또 세련되게 만드느라 굉장한 연구개발이 진행된 것 같다는 첫인상이 강하게 남았다.

그러나 두가지 의문점이 든다.

우선은 시연에 나온 정도의 3차원 그래픽을 현재 하드웨어로 충분히 구현할 수 있을 정도로 만들었을까 하는 의문이다. 처음에 워크래프트가 나왔을 때 왠만한 구형 컴퓨터로는 작동이 힘들었었다. 화면도 안나오고 꺼지는 것도 많이 보아왔었으니까 말이다. 물론 충분히 이러한 상황을 생각하고 구현해 냈겠지만 하드웨어 요구사항이 많이 올라가지 않았을까 싶다. 이런 측면에서 SW의 발달이 하드웨어의 대중화 및 보급화를 가속화시키는 주요 사례를 목격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또 하나의 의문점은 테란 종족의 진화는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번 개발은 종족별 밸런싱에 촛점을 맞추었다고 했는데, 테란의 진화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글쎄, 원래 테란 종족이 그렇게 강한 종족으로 평가 받고 있었다는 점을 반영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테란 유저의 개인적인 관점으로는 프로토스의 방어력 높은 유닛에 좀 힘겨웠었는데... 여튼 출시될 때에는 좀더 많은 고려와 밸런싱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950만장 출시한 가운데 한국 유저들이 400만장 이상을 구매했다고 하니, 한국 유저들의 입김에 따라 또다른 밸런싱 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을까 싶다.

3D로 구현이 된데다가 다양한 유닛의 다양한 기능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사용자 개인에 대한 요구사항(Spec)도 높아지게 되지 않을까 하는 약간의 우려도 머릿속을 스친다.

여튼, 다른 모든 것을 차치하고 이제껏 지속적으로 이야기 되었던 스타크래프트의 제4종족 개발에 대한 논란은 이것으로 막을 내린 것 같다. 이제는 블리자드가 내어놓은 가상 공간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매료되어 빠져들 것인가만이 남았다.

스타크래프트 오리지널이 발매된지 10년이 되었다고 한다. 한국의 수많은 게이머로부터 깊은 사랑과 많은 애정을 받았고 게임 강국으로서의 한국을 알리는 개기가 되었던 스타크래프트라는 게임... 이게 한국 기업에 만들었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하는 작은 애국심의 발로를 첨언으로 더하며 글을 마치고자 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