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예전 같지 않다. 늘 어깨가 아프고 눈이 침침하다. 혹자는 나이가 들어가면서 생기는 증상이라 말한다. 하지만, 내가 느끼는 관점은 다르다. 스마트폰 2개, 갤럭시탭 1개를 사용하고 있는 필자의 입장에서는 스마트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 것 같은 느낌이 있기 때문이다.

며칠 전 스마트폰과 건강에 관련한 흥미로운 뉴스를 봤다. 스마트폰이 건강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 "스마트폰 증후군"이라는 뉴스이다.

얼핏 생각해 봐도 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하면 눈이나 각종 관절, 근육 등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것 같다.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추측으로 말이다.

거의 매일 30분 간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고, 또 몇 십 분 동안 트윗덱(TweetDeck)에 올라온 트위터(Twitter)와 페이스북(Facebook)의 글들을 확인한다. 그리고 SKT에서 제공하는 App인 스마트데일리(Smart Daily)에서 Download 해놓은 기사들을 확인하고 연합뉴스의 기사를 훑어본다. 그리고 삐릭거리는 alert을 통해 개인 Gmail과 회사 메일을 열어보고는 한참 동안을 쳐다보고 있다.

하루종일 거의 동일한 일상의 반복이다. 다만 공통점이 있다면, 스마트폰과 늘 함께 있다는 것이다. 업무 중에는 대부분 스마트폰 2대와 씨름을 하고, 집에 돌아가면 스마트패드(갤럭시탭; 사실, 태블릿은 이전부터 있었던 터치 기반의 노트북 내지는 그림을 그리기 위한 전자 툴이다. 혹자는 갤럭시탭, 아이탭 류의 태블릿은 태블릿이라 부르는 것 보다는 스마트패드로 부르는 것이 더 타당하다고 한다. 이 논의는 추후 글을 통해...)에 붙어 못다 본 영화와 책들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을 모른다. (이는 물론 필자에게 몇 달 동안 떨어지지 않는 약간의 불면증과도 관련이 없질 않은 듯 하다...)

책을 읽을 때와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볼 때의 눈 깜박임 빈도를 비교해 봤습니다.
책을 읽을 때에는 1분 동안 열 번 정도 깜빡였지만,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볼 때에는 여섯 번만 깜빡였습니다.
<인터뷰>신영주(강남성심병원 안과전문의):"눈을 잘 깜빡거리지 않게 되면, 눈물이 많이 증발을 해서 안구 건조증이 생기고……."
전문의들은 스마트폰을 한 번에 20분 이상 사용하지 말 것을 권유합니다.
원문: [튼튼생생 365일] “스마트폰, 한 번에 20분 만 쓰세요” - KBS 뉴스 - 최건일 기자

어쩐지 늘 눈이 뻑뻑하고 눈에 무언가가 거슬리도록 침침했었다. 아울러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를 잡고 있는 자세에 따라 목, 어깨나 손가락 관절에 무리가 오기도 한다. 또한 같은 기사에서 언급하고 있듯이 화장실에서의 오랜 사용이 엉덩이에 말 못할 아픔을 가져오기도 한다. 이는 물론, 예전에 화장실에서 책을 읽었던 시절이나 매한가지이긴 하지만 말이다.

어찌됐든 건강한 생활을 위해 스마트폰의 활용도 적당히 해야겠다. 뭐든 지나치면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고 했다. 이제는 일상생활이 되어 버린 Smart Life 지만, 가끔은 나가서 시리도록 파란 하늘도 보고, 기지개도 켜고, 손가락도 풀어주는, Sound Life 의 균형도 이뤄줘야겠다...


[SC 페이퍼진] 스마트폰 주고객은 20!30대 남성...이유는?
2010-02-08 11:16
 지난해 11월 아이폰 출시를 신호탄으로 빠르게 시장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스마트폰의 주고객은 20~30대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KT가 아이폰 초기 가입자 20만명의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20대가 45%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36%로 뒤를 이었다. 이어 40대 16%, 10대 3% 순이다.

 또 성별로는 남성이 69%, 여성이 28%인 것으로 나타났다.

 KT가 삼성전자로부터 공급받아 선보인 스마트폰 단말기 쇼옴니아의 구매층도 비슷한 양상. KT 관계자는 "20~30대의 남성 직장인이 가장 많이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이 T옴니아2의 초기 가입 고객 10만명을 대상으로 한 연령대별 분석에서 30대 남성이 28%로 가장 많았고 20대 남성이 27%로 2위에 올랐다.

 T옴니아2 고객의 구매 사유와 관련해서는 다양한 기능이 56%로 1위에 올랐고 스마트폰 고유기능 활용이 16%로 2위에 올랐다.

 스마트폰을 단체로 구입해 직원들에게 나눠주는 기업들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이에따라 40~50대 연령층에서도 스마트폰 이용이 확산될 전망이다.

 코오롱그룹은 2월부터 순차적으로 전체 임직원 8000명에게 스마트폰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코오롱그룹 관계자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일을 할 수 있는 모바일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그룹 차원에서 스마트폰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신한은행도 임직원 1만500명에게 스마트폰 지급을 검토 중이다.

 이미 직원들에게 스마트폰을 지급한 기업들의 만족도도 높은 편. 지난해 팀장급 이상 600여명의 임직원에게 옴니아 등 스마트폰을 지급한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스마트폰 때문에 이동을 하거나 해외에서도 결제가 가능해졌다. 또 스마트폰을 통해 수시로 그룹의 게시판을 체크하면서 업무 능률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통합 커뮤니케이션 환경 구축 차원에서 스마트폰을 일찌감치 도입했다.

 지난달 20일 쇼옴니아를 도입한 도시철도공사도 스마트폰으로 업무환경이 크게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서울지하철 5-6-7-8호선을 운영하는 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이전에는 특정역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그 역 관계자가 현장을 확인한 뒤 사무실에서 사고상황을 컴퓨터에 입력하면 관련직원이 출동하는 형식이었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지급한 뒤에는 사고현장을 처음 접한 직원이 사진을 찍어 고장접수센터로 전송하면 이 사진이 고장수리 직원에게 전송돼 관련직원이 출동하는 방식으로 업무가 이뤄지고 있다.

 정부기관 중에선 기상청이 최근 전국에 흩어져 있는 직원 1500명에게 스마트폰을 지급했다. 기상청 예보관들은 그동안 사무실에서만 기상 영상을 확인할 수 있었던 상황. 하지만 이제는 스마트폰 도입으로 집에서도 기상 영상을 확인할 수 있게돼 응급상황에 신속 대처가 가능하게 됐다고 기상청 관계자는 밝혔다.

 이밖에 포스코와 삼성증권, CJ제일제당, 서울 아산병원 등도 스마트폰을 도입해 업무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 송진현 기자>

기업 시장서 스마트폰 대세는 ‘옴니아’
삼성증권 CJ제일제당 아모레퍼시픽 삼양그룹 기상청 등 모두 옴니아폰 도입
2010년 01월 07일 (목) 17:36:57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kr

 

 

 

스마트폰 기반의 모바일 오피스 환경을 구현하려는 기업들 대부분이

삼성전자의 옴니아폰을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최근 KT가 국내 출시해 선풍적인 인기를 몰고 있는 아이폰은 

기업 차원에서  모바일 컴퓨팅 환경 구현을 위해 도입하는 경우는 극히 적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앞서 모바일 컴퓨팅 환경을 도입한 삼성증권, 삼성SDS, CJ제일제당, 대한항공, 한진해운 등에 이어 최근 도입을 추진하는 아모레퍼시픽, 기상청, 삼양그룹, 코오롱그룹 등 대부분의 기업들이 단말기로 옴니아폰을 선택했다.

 

기업별로는 단말기 도입 규모는 

△삼성SDS 3000대

△삼성증권 1000대

△기상청 1500대

△아모레퍼시픽 600대

△삼양그룹 150대

CJ제일제당 80대

△한진해운 40대 등이다.

이들 기업들은 대부분 도입 초기로

일부 계열사와 임원진 대상으로 1차 적용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옴니아폰 도입 대수는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코오롱그룹은 현재 진행 중이어서 정확하게 도입 대수가 확정되지는 않았다.

이들 기업들은 대부분 그룹웨어와 일부 업무 애플리케이션을 옴니아폰에 연동해 활용하고 있다.

 

이처럼 현재 모바일 컴퓨팅 환경을 도입하는 기업이 옴니아폰을 선택하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애플리케이션 연동이 유연하기 때문이다.

아이폰은 MS아웃룩의 경우 단말기에 탑재돼 있어 e메일 등을 송수신할 수 있지만

그 외의 다른 업무 애플리케이션은 모바일용으로 별도 개발해

앱스토어에 업로드한 다음 다시 내려받아야 사용할 수 있다. 

 

또 현재 국내 기업들이 자체 개발해 사용하는 전재결재시스템들은

대부분이 MS 윈도 운영체계(OS)를 기반으로 하는 반면, 

아이폰은 애플의 자체 OS를 사용하고 있어

기존 전자결재시스템과 모바일의 연동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옴니아폰은 윈도 OS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배터리 교체 이슈와 고장 시 AS도

기업들이 아이폰을 선택하기 꺼려하도록 만들고 있다. 

우선 아이폰은 배터리를 교체할 수 없고

전원으로 충전을 해야 하기 때문에 외부에서 모바일로 업무를 보다

배터리가 방전되면 해결할 길이 없다. 

또 아직 AS 체계가 없어 고장이 날 경우 단말기를 교체해주고 있는데

재고 물량이 없을 경우 상당 시일을 기다려야 한다.

업무 연속성을 위해 스마트폰을 도입해

모바일 오피스 환경을 구현하고자 했지만 

이런 문제로 업무 공백이 발생할 경우 업무 공백의 귀책 사유는  기업에 있게 된다.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kr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