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P 관련한 글을 또 올리게 되네요.

 

Bluetooth 주변장치 드라이버 설치 오류를 수정하니, 정확하지는 않지만 시스템 성능이 약간 향상되는 느낌이네요. 블루투스 관련 오류도 줄어든 것 같고... (이 부분은 주관적 느낌이라 정확히 그렇다라고 말씀드리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장치관리자에 "Bluetooth 주변장치" 항목에 느낌표가 뜨며 에러로 표시된 분들은 본 내용을 참고하실 수 있겠습니다.

 

참고로 제 시스템 환경을 소개드리면, Lenovo Thinkpad X201s를 사용하고 있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은 MTP라는 기술을 사용하는데요, (MTP와 관련한 내용은 제 이전 글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윈도우7이 정확히 지원을 하고 있지 않은 것인지 관련 오류들을 자주 볼 수 있네요.

 

저는 노트북을 사용하다가 블루투스 마우스(MS Bluetooth Notebook Mouse 5000)가 자꾸 먹통이 되어버리는 현상이 있어 장치 관리자를 보았더니 다음과 같은 오류가 떠 있었습니다.

 

 

Hardware ID 등을 참고해 봤지만, 적절한 드라이버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문득 MTP가 자꾸 오류를 내는 것이 이 때문이 아닐까 생각이 났고, 관련 드라이버로 업데이트 해보게 되었습니다. 아래 그림과 같이 느낌표 있는 "Bluetooth 주변 장치"에 오른쪽 클릭하여 "드라이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항목을 선택합니다.

 

 

 

아래와 같은 창이 뜹니다. 여기서 "컴퓨터에서 드라이버 소프트웨어 찾아보기"를 선택하세요. 


 

"컴퓨터의 장치 드라이버 목록에서 직접 선택"을 선택하세요. 


 

장치 유형 선택에서 "Bluetooth 송수신 장치"를 선택하고 "다음" 버튼을 눌러주세요.


 

 

장치 드라이버 선택 화면이 나오는데요, 좌측에서 "Microsoft"를 선택하세요. 


 

스마트폰을 컴퓨터에 연결해 본 적이 있고 적절한 드라이버가 컴퓨터에 들어가 있는 경우, 위와 같이 선택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오른쪽 창에서는 아래 그림과 같이 "Bluetooth MTP 장치 열거자"를 선택해 주시고 "다음" 버튼을 눌러주시면 됩니다. 


 

설치되기 전에 드라이버 업데이트 경고가 뜹니다. 윈도우가 찾아 설치하지 못한 놈을 찾아서 매핑해 주니 호환 여부가 확인되지 않는다고 나타나는 것이 당연하겠죠? 어차피 강제로 매핑해 주는 작업이니 이 대화창에서는 "예(Y)" 버튼을 선택해 줍니다.


 

드라이버 설치 과정이 진행되고 아래와 같은 화면으로 업데이트 완료를 알려줍니다. 이 드라이버 설정이 맞다는 확신이 들죠. 왜냐하면 맞지 않는 드라이버를 설치하게 되면 "장치를 시작할 수 없습니다"라는 오류가 뜹니다. 아래와 같이 나타난다는 것은 호환 가능한 드라이버를 설치했다는 것입니다. 


 

이제 다시 장치 관리자로 돌아가 보면, 아래와 같이 에러(느낌표)가 없는 정상적인 장치로 인식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여러가지 논거를 가지고 진행한 것은 아니지만, 정상적으로 드라이버가 잘 설치되었습니다. 설치 후 2일 정도 지난 시점인데, 블루투스 마우스 관련 에러도 발생한 적이 없고 버벅대던 컴퓨터도 다소 빠릿빠릿 해 진 느낌이네요. 이건 주관적 느낌이니 본인의 느낌이 그렇지 않다고 딴지 걸기는 사양합니다... ^^;

 

느낌표 나오는 "Bluetooth 주변 장치"로 고민하고 계신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저와 같은 Thinkpad에서만 발생하는 문제인지, 다른 기종의 컴퓨터나 노트북에서도 나타나는 현상인지는 Case 수집을 안 해봐서 모르겠습니다만, 한 번쯤 시도해 보시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습니다.

 

사실 기종마다 제가 확인해 보고 알려드릴 수는 없는 노릇이지요... ^^;

너그러운 마음으로 양해 바랍니다.

그리고 이 글이 문제를 해결하시는데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의정부컴맹 2013.12.16 19:16 신고

    감사합니다 여러분같은분들이 저희 컴맹을 살려주시는군요

  3. IJS 2013.12.25 01:04 신고

    대박정보입니다. 이런 글에 댓글이 달려야지요 ㅎㅎ

  4. llf 2014.01.22 13:30 신고

    덕분에 문제 해결했습니다 감사합니다

  5. BlogIcon 유리콩깍지 2014.02.22 17:20 신고

    너무 감사합니다. 블루투스는 잘 되긴하는데 저 노란표시가 계속 신경쓰였었어요. 해결해서 속시원합니다^^

  6. BlogIcon spring35th 2014.03.13 11:48 신고

    감사합니다. 덕분에 해결했습니다~

  7. BlogIcon Ozzt 2014.03.18 13:30 신고

    MSI 노트북 사용자 인데 해결 완료 ^^ 감사합니다.

  8. park 2014.04.03 17:56 신고

    정말 감사합니다. 님이 쓰신 글이 없었다면 저는 블루투스 무선마우스를 반품하고 욕지거리 할뻔했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9. BlogIcon 비겨바 2014.04.15 11:20 신고

    xnote r480 사용중인데 위의 방법으로 잘 됩니다. 글 감사합니다.

  10. BlogIcon cho 2014.06.11 12:46 신고

    감사합니다 또 배우네요 완젼 개고생했는데..
    lg 서비스센터 2번가서도 못잡앗는데 한방에해결 했네여

  11. BlogIcon 크로노 2014.06.15 02:39 신고

    x230 에서 동일증상으로 검색하다가 해보니 문제해결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12. BlogIcon 가이아 2014.07.15 20:04 신고

    HP노트북 dm4사용중인데...깔끔하게 해결되었네요. 감사합니다. ^^

  13. BlogIcon 가이아 2014.07.15 20:04 신고

    HP노트북 dm4사용중인데...깔끔하게 해결되었네요. 감사합니다. ^^

  14. 감사합니다 2014.07.19 18:50 신고

    LG 노트북 사용자인데 헛짓만하다 여기와서 말끔히 문제를 해결했네요
    감사합니다~~

  15. 능욕촉수 2015.03.13 15:25 신고

    이글을 보고 루닉스 4.0을 사용 못하던 제 암이 나았습니다.

  16. 슈팅스타 2015.04.21 02:33 신고

    다른거 드라이버 재설치 아무필요없습니다.. 이거한방이면 해결.ㅠ

    정말 감사합니다.ㅠ

  17. StillwithYou 2015.12.08 12:19 신고

    덕분에 잘 해결 하였습니다.

    좋은 내용감사드립니다~!!

  18. 가스 2016.01.20 04:43 신고

    오 캄사합니다.. 여기 외국인데 세진컴퓨터도 그런 증상이 있어요

  19. 가스 2016.01.20 04:43 신고

    오 캄사합니다.. 여기 외국인데 세진컴퓨터도 그런 증상이 있어요

  20. 2016.11.01 15:48

    비밀댓글입니다

  21. Diavel 2016.11.01 15:48 신고

    x220 유저 입니다. 블루투스 모듈이 없어서 주문후 장착하고 드라이버 깔았는데 블투 마우스가 연결이 안되서 해매다가 이글 보고 해결 했습니다.
    마우스 뿐 아니고 다른 블루투스 디바이스도 연결 안되다가 한번에 다 해결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안드로이드 기기가 많이 늘어나면서 안드로이드와 가장 궁합이 잘 맞는 gmail을 쓰시는 분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 것 같네요. 저도 개인정보 수집이 거의 없이 계정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 끌려 처음 계정을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 벌써 7~8년 전 일이네요. 현재는 많은 계정을 쓰고 있고, 또 몇몇 도메인을 인수하면서 Google Apps도 유용하게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런 Gmail에는 신기하고 유용한 기능들이 많이 있는데요, 도움말이 대부분 영문 위주로 되어 있고 너무 기능들이 많다보니 이런저런 기능의 설명을 찾아보기가 참 힘든 상황입니다. 그래서 앞으로 시간이 날 때마다 제가 알고 있는 Gmail의 기능들을 찾아 적어보려 합니다. 좋은 정보가 되셨으면 좋겠네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Gmail의 계정 별칭(Alias) 기능에 대해 알려드리려 합니다. 이건 정말 간단한 부분인데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더군요.
간단하게 요약하면,
Gmail 계정명의 "."(period, 마침표)는 항상 무시된다.
이렇게 말할 수 있겠네요. 예를 들어 설명드리겠습니다.

지금 현재 계정이 sampleid@gmail.com 이라고 합시다.
그럼 sample.id@gmail.com, sam.pleid@gmail.com, s.ampleid@gmail.com 등등 계정명 사이에 어느 곳에 "."을 끼워 넣든 메일은 모두 sampleid@gmail.com으로 오게 됩니다. 그렇지만, gmail 계정 로그인을 해야 할 때에는 반드시 계정에 sampleid를 넣어야 합니다. 메일이 같은 계정으로 온다는 것이지, 계정 로그인 시에 아무 것이나 넣어도 된다는 뜻은 아니라는 것이죠.

예제를 바꿔서, 현재 계정이 sample.id@gmail.com 이라고 합시다.
이렇게 되면 sampleid@gmail.com, sam.pleid@gmail.com, s.ampleid@gmail.com 등등 아무곳에나 "."을 빼거나 끼워 넣어도 메일은 sample.id@gmail.com 으로 전송되게 됩니다. 물론 계정 로그인은 sample.id@gmail.com으로 해야 하구요.

이러한 계정 정책은 Google Apps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구글 앱스에서는 아이디 이외에 뒷 도메인 부분까지 넣어야 한다는 점 이외에 다른 것이 없습니다. 그리고, http://gmail.com 에서도 구글 앱스 메일에 접속하실 수 있다는 점도 팁으로 전달드립니다. http://gmail.com에 가셔서 sampleid@sample.domain 이런 식으로 계정명을 넣고 비밀번호를 입력하시면 바로 구글 앱스 계정에 로그인 하실 수 있습니다. 굳이 mail.sample.domain 으로 로그인 해서 메일을 보시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입니다.

현재 자신의 이름으로 메일 주소를 만드신 분들이 많을 텐데요, 다음과 같은 경우에 이러한 내용을 적절히 활용하실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이름이 "전광우"라고 해봅시다. 그리고 아이디를 jeongwangwoo 라고 만들었다고 합시다. 그러면 사람들은 아이디를 전광우라고 읽을 수도 있겠지만 "정왕우" 라고 읽을 수도 있겠지요? 이런 상황에 메일주소 전달을 jeon.gwangwoo 로 전달하면 사람들의 인지가 본인의 의도대로 좀더 명확하게 이루어질 수 있을 것입니다.

또 이런 별칭 기능을 사용하여 별도의 이메일 계정 생성 없이 애플 아이튠스 미국 계정도 만들 수 있는데요, 이 내용은 추후에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참 쉽지만 모르고 계셨던 분들 많으시죠? 상황에 따라 유용하게 활용하시길 바랍니다.
 
이 기종(AnyGate-ipTime) 간 WDS 설정 완료!
 
주말에 이 녀석이랑 한바탕 씨름을 했네요.
결과는... 설정 완료 및 만족도 매우 만족으로 급상승...
WDS 설정을 하느라 시간을 좀 썼는데요, 여러가지 방법을 시도해 보다가, 결국 방법을 알아냈습니다.
 

일단 이런 분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기존에 AnyGate 공유기를 가지고 계셨고, 무선으로 ipTime을 연결하셔서 무선 커버리지를 늘리시고 싶으신 분...

쉽게 이야기 하면, 서재에 AnyGate 무선 공유기가 있는데, 이놈이 거실이나 안방까지 오는 동안에 신호가 약해진다... 내지는 콘크리트 벽에 부딪혀 신호가 안 잡힌다 하시는 분들...

- WDS 설정에 보안이 꼭 필요하신 분들...

이런 분들은 아래 설정대로 거실에 한 번 설치해 보시기 바랍니다.

WDS(Wireless Distribution System)은 공유기 간 무선 연결을 통해 무선 연결 설정을 확장하는 방법입니다. ipTime은 기본적으로 이 기능을 탑재하고 나옵니다. 이 연결은 반쪽 대역폭을 기존 무선 공유기와의 교신에 쓰고, 다른 반쪽을 무선 서비스를 재분배 하는데 씁니다. 결국 속도는 반으로 줄어든다는 이야기지요. 하지만, 스마트폰 정도는 뭐 워낙 그리 빠른 서비스를 요구하지도 않고, 안 잡히는 것 보다는 반쪽 속도라도 잡혀주는 게 나으니 이 방법이 나쁜 방법이 아니라 말해두고 싶습니다.


우선, 저는 이 블로그의 글을 참고하여 AnyGate 무선 공유기와 연결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시작했습니다. 제가 말씀드리는 것 이외에 다른 설정은 위 블로그 링크를 따르시면 됩니다.

다만, 제가 처한 상황과 위 상황의 다른 점은...

제 무선 보안 설정이 WPAPSK로 되어 있었다는 것입니다.

다른 건 똑같이 설정했고 그것만 다른 상황이었는데 아무리 해도 되지를 않았습니다. (여러 인터넷 글들에서는 보안 설정을 똑같이 맞춰주면 된다고 되어 있었지만, 이 기종 간에는 그렇게 해줘도 안되는 걸로 봐서 호환에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보안문제인 것 같아, 혹시나 해서 보안을 풀고(보안 없음으로...) 연결을 해 보았더니, 아주 정상적으로 실행이 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보안에 대한 불안감을 떨칠 수 없더군요. 그래서 궁리 끝에 Mac 인증 방식을 쓰기로 했습니다. 적용해 보니 잘 되더군요.

팁을 드리자면, ipTime을 WDS slave로 사용하실 때, 우선 사용할 기기들을 모두 ipTime 쪽에 Mac 등록하시고 진행하시는 것이 쉽다는 것입니다. WDS slave 쪽은 DHCP가 꺼지기 때문에 공유기 설정화면 접속이 불가합니다. 따라서 모든 MAC 인증 기기들을 등록하시고 WDS Master 쪽을 작업하시면 됩니다. 혹시 slave에 더 추가할 MAC이 있으시면 master 쪽에서 다른 비밀번호 보안을 설정해 주시면 WDS 연결이 해제되면서 slave의 DHCP가 켜집니다. 그럼, slave의 관리자설정 ip로 접속하셔서 추가로 MAC 인증 기기를 등록하시고, 다시 Master에 가서 다른 비밀번호 보안 설정을 해제해 주시면 다시 적용됩니다. 혹시 접속 시 인터넷이 안 되시면 공유기 전원을 모두 내렸다가 master부터 순차적으로 전원을 올려봐 주세요. 그러면 1분 내에 정상 작동할 것입니다.

위와 같이 WDS 설정 시 slave는 DHCP가 꺼진 상태이므로 나머지 ip 설정 등등 각종 설정은 Master 쪽에서 작업해 주시면 됩니다. 참고로 저는 기존 ip 대역이 아닌 10.1.1.x 대 설정을 했습니다. 모두 정상적으로 잘 작동합니다.

결론적으로, AnyGate와 ipTime 간 WDS 연결은 보안이 없는 상태에서만 가능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그렇지만 MAC 인증은 가능하다는 사실도 발견하였죠.

가급적이면 같은 제조사끼리의 WDS 연결이 좋겠지만, 기존에 공유기가 있어서 어쩔 수 없으신 분들, 그리고 이 기종 간 WDS를 사용하지만 보안을 설정하시고 싶은 분들은 위 방법을 참고해 보세요...

좋은 정보이셨다면 아래 손가락 버튼을 꾹 한 번 눌러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브라우저 점유율이 점차 변해 가고 있다. 각 웹사이트들도 좀더 표준에 가깝게 구성되어야 한다. IE의 득세에 모두가 IE 기반으로 웹을 구성해 왔지만, 이제는 다양한 브라우저를 지원하는 사이트야 말로 진정 사용자 환경을 반영하는 사이트가 되겠다. 물론, 가장 중요한 것은 컨텐트이겠지만, 유사한 컨텐트가 있는 환경에서는 당연히 깔끔하게 화면이 제시될 수 있는 사이트가 유리한 것은 두 말할 나위 없다. 국내에는 아직도 Google Chrome과 Mozilla Firefox 등 IE 이외의 브라우저를 제대로 지원하지 않는 사이트가 대다수이다. 아래 그래프로 보면 이것은 전체의 40%를 포기하고 독자를 선정하는 것이나 진배 없는 행태인 것이다. 고객 관리(CRM)에서 1%의 독자를 추가로 확보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가에 대해 우리는 흔히 이야기 한다. 그러면서도 그리 많은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 멀티브라우저 호환성 강화에는 왜 비용을 아끼고 있을까?

세상이 다양해 지고 있다. 그만큼 다양한 사람들을 지원할 수 있는 작은 관심과 배려, 이보다도 중요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다.

----
[원문 출처] ZDNET
크롬 브라우저 점유율 ↑…'IE9 효과' 글쎄
임민철 기자 imc@zdnet.co.kr
2010.11.02 / AM 09:38
마이크로소프트, MS, 인터넷 익스플로러, IE9 베타, 구글, 크롬, 브라우저, 점유율, 윈도7,

[지디넷코리아]웹브라우저 시장에서 구글 크롬의 성장이 계속되고 있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MS) 인터넷 익스플로러(IE)는 상대적으로 부진한 모습이다. IE9 베타버전이 고군분투하는 모양새다.

지난달 전세계 브라우저별 점유율을 측정한 결과, 크롬이 IE 지분을 계속 빼앗고 파이어폭스와 오페라는 현상 유지, 사파리가 서서히 증가하는 추세라고 인터넷 조사업체 넷애플리케이션스가 1일(현지시간)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 9월 크롬은 7.98% 점유율을 기록해 전월대비 0.45%포인트(p)를 늘린데 이어 한달새 0.5%p를 더 확보해 8.5%를 차지했다. 

미국 씨넷은 IE 비중이 여전히 가장 높다면서도 지난 9월 59.7%에서 한달새 59.3%로 0.6%포인트(p)가 떨어졌다고 전했다. 즉 크롬 점유율이 늘어난 것보다 이탈한 IE 사용자 비중이 크다는 얘기다. 

이 가운데 같은 기간 IE9 베타 점유율은 0.1%에서 0.2%p 늘어 0.3%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MS)는 공개한지 얼마 안 된 IE9 베타가 전체 IE 점유율을 견인하는 효과를 기대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현재 익스플로러 가운데 가장 비중이 큰 IE8 버전 점유율은 지난 9월 29.06%에서 한달새 0.05%p 떨어진 29.01%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IE6 버전은 15.55%에서 0.54%p 줄어든 15.01%까지 내려갔다. IE7 버전은 10.39%에서 0.47%p 감소한 9.92% 다. 

이는 웹표준 강조 추세에 따른 최신 브라우저 업그레이드 움직임과 윈도7 출시에 따른 윈도XP 비중 감소가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그러나 온라인 IT미디어 아스테크니카는 넷애플리케이션스가 공개한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IE9베타가 브라우저 사용자들 관심을 얻는데 실패했으며 크롬과 사파리가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평했다. 

▲ 브라우저별 점유율 추이. 크롬이 두달새 1%p 점유율을 확보했다. (출처=씨넷)

가끔 문서를 작성하다보면 화면을 캡처하여 문서에 넣어야 할 때가 있다.
물론 alt-PrtScr, shift-PrtScr 등으로 클립보드를 활용하여 작업하면 되기도 하지만, 이 경우 대체로 문서 상에서 다시한번 cutting 작업을 거쳐야 하는 불편함이 따른다.
이런 작업을 좀더 손쉽게 하려고 이런저런 툴을 찾다가 정말 간편한 프로그램을 하나 찾았다.
ScreenHunter 라는 프로그램인데, 개발년도는 정말 오래된 듯 싶으나, 메모리를 많이 차지 하지 않는 간소함과 직관적인 기능을 통한 간편성이 돋보인다.
이런 문서 작업이 많다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활용해 보는 것도 좋을 듯 싶다.
작은 파일이지만 Clipboard 저장 이외에 jpg 저장 등도 지원한다.
단지, Hot-Key를 지정되어 있는 Key로 밖에 지정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는 게 흠이라면 흠...

요즘에는 작고 필요한 기능이 있는 프로그램에 끌리게 된다.
결국엔 이렇게 될 것이었던가...

  1. yes...:) great work ! I definitely enjoying every little bit of it I have you bookmarked to check out new stuff you post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